컨텐츠 바로가기


product


현재 위치

  1. 문 학
  2. 시와 희곡

이전 제품 보기

다음 제품 보기

크게보기

[P0000BJT] La Liberpoeto

() 해외배송 가능

La Liberpoeto 기본 정보
판매가
소비자가 0원
적립금
  • 0 (0%)
  •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0( %) 무
  • 카드 결제시 적립금 0( %) 카
  •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0( %) 실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0( %) 적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0( %) 휴
무이자할부
제조사 자체제작
원산지
상품코드 P0000BJT
수량

updown

국내/해외배송
SNS 상품홍보
QR코드  

이미지저장 | 코드URL복사

QR코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로 보내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상품 등록 추천 메일 보내기

쇼핑 계속하기 바로 구매하기

event

상품상세정보

1938년, 정사섭 (Dan Tirinaro) 한국 최초의 에스페란토 원작 시집.

 

프랑스 파리에 유학 중이던 1938년 한국인 최초로 에스페란토어 시집을 냈던 정사섭(1910~1944) 시인의 원작 시집 ‘자유시인(La Liberpoeto)’이 발표된 후 67년 만에 우리말로 완역됐다. 1999년 시집의 일부가 번역ㆍ출간된 데 이어 마침내 시인의 시세계를 오롯이 들여다볼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된 것이다

.

일제 시대 교토제대에서 법학을 전공한 후 도쿄제대 불문과를 거쳐 프랑스로 건너갔던 시인은 그 시대를 대표할 만한 지식인 중 한 명이었다. 하지만 귀국 후 34세라는 젊은 나이에 요절한 탓인지 에스페란토 시인으로서의 그 존재는 1973년에 이르러서야 겨우 국내에 알려졌다. 이후 원작 시집의 복사본이 소수 관계자들 사이에 돌려 읽혀지기도 했으나, 한국에스페란토협회 등의 노력에 의해 2004년 원본이 입수되면서 비로소 시인과 그의 작품은 올곧게 부활했다.

‘한국에스페란토운동사’의 저자인 김삼수 박사는 시인을 가리켜 “가장 청순하게 전 생명과 전 사상을 걸어 제국주의, 자본주의, 배금주의를 부정한 저항사상 시인”으로 평가한 바 있다. 시집의 첫 장을 여는 ‘문’의 서두에는 시인의 그 같은 시세계가 응축돼 있는 듯하다. “이 시의 문을 열려는 이여/ 이성적인 사람이 이 집에 사나니/ 묵은 세상의 규범을 버려라// 이 시의 문을 열려는 이여/ 저항하는 사람이 이 집에 사나니/ 틀에 박힌 삶의 사슬을 모두 버려라…”

배송 정보

  • 배송 방법 : 빠른등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3,000원
  • 배송 기간 : 2일 ~ 3일
  •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상품 사용 후기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두 보기 사용 후기 쓰기

상품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두 보기 상품 Q & A 쓰기